< /span> 중앙산부인과
균하출산 분만 전 체크리스트 전문클리닉 건강검진 예방접종
생활화된 검진, 건강 지킴이
효과적인 감염병 예방법
예방접종
어린 유아, 소아, 임산부 등 저항력이 약한 이들에게 특정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만들어주며, 감염병의 발생을 줄이고
이로 인한 사망을 감소시킬 수 있는 제일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B형간염 예방접종
B형간염에 걸리면 후에 간암으로 넘어갈 수 있고, B형간염 양성 산모로부터 태어난 아기는 90% 이상 만성 보균자가 되는 신생아 주산기감염을 예방함으로써 만성 B형간염의 발생과 이로인한 간경병증이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함입니다.
2002년 7월부터 B형간염 산모로부터 태어난 신생아의 주산기간염을 예방하기위해 국가에서는 면역글로블린, B형간염 예방접종 및 항원ㆍ항제감사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비를 전액 지원하고 있습니다.


B형간염 검사대상
임신 준비중, 예비신부, B형간염 항체ㆍ항원이 없을 경우, 신생아, 접종 후 항체가 생기지 않은 경우 등


풍진
임신 전, 임신 초기 풍진에 대한 감염, 면역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임신을 계획중인 여성, 산모에게 시행하는 기본 검사입니다.
이 검사를 통해 예방접종 시행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감염이 되었을 때에는 적절한 상담을 통해 치료계획을 수립하게 되는데, 임신을 하였다면 임신 12주 이내에 감염이 되었을 경우 태아가 감염될 확률이 80%나 되기 때문에 초기에 검사를 받도록 합니다.
검사 원리는 우리 몸에서 만들어지는 항체를 피검사를 통해 검출하고 그 결과에 따라 과거 감염, 최근 감염, 면역 상태 등을 알 수 있기 때문에 간단히 시행하여 99.9% 정확도 검사결과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백일해
2개월 미만 신생아의 경우 스스로 백일해에 대한 면역력을 생성시키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 백일해에 감염된 엄마, 아빠, 할머니 등과 접촉할 경우 신생아에게 전염시킬 확률이 매우 높고 3개월 미만 신생아가 백일해에 감염되었을 경우에는 합병증 및 사망률이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백일해 접종대상
임신 27~36주 사이 임산부, 신생아와 접촉 예정인 가족들(2주전 접종 권고함)


백일해 감염경로
기침이나 재채기 등에 의한 호흡기 전파가 주된 경로로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됩니다.


백일해 증상
초기에는 콧물, 재채기, 미열, 경미한 기침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발생하며 기침이 점차 심해져서 1~2주가 경과하면 매우 심한 기침발작이 2~3주간 더 지속되다가 기침발작의 빈도나 정도가 줄어들면서 회복기로 접어들게 되는데
신생아의 경우 심한 발적적 기침으로 사망률이 높습니다.


백일해 접종 이후 이상반응
실제로 극히 드물지만 이상반응 중 가장 흔한 것은 접종부위가 빨갛게 변하고 붓고, 통증, 어지러움, 식욕부진, 구토, 미열이 나타날 수 있고 접종부위의 국소 이상반응은 4,5차 접종 때 심하게 발생하는 경향이 있으며 고열, 경기, 아나필락시스 반응, 경련 등의 심각한 부작용이 드물게 발생하기도 합니다.


자궁경부암백신
자궁경부암의 원인 인간유두종바이러스(HPV)에 대한 면역력을 생성시킵니다.


자궁경부암백신 접종대상 및 접종시기
만 9세~26세 여성이 대상이며 1,2,3차에 나눠 접종됩니다.
자궁경부암의 첫 증상은 경미한 출혈이며 대부분 성관계 후나 배변 후 질출혈이 있는 경우가 많고 때때로 질 분비물의 형태가 담홍색 혹은 약간의 피가 묻은 정도로 나타날 수 있으며 병이 진행될수록 출혈과 분비가 증가하는 것이 지속됩니다.
질 분비물의 악취, 하복통을 동반하기도 하며 진행된 자궁경부암에서는 허리나 하지로 뻗치는 통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초기 증상이 불명확하기 때문에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부인암 진찰을 받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